‹라미네이팅 유광 실 제본› (서울:프레스룸, 2017). 시각 예술 영역의 아티스트와 함께 만드는 연속 발행물 «AB»의 두번째 책이다. ‹라미네이팅 유광 실 제본›은 작가 이수경의 조각들을 사진과 글로 엮은 책이다. 실 제본된 사진책 (220 x 300 밀리미터) 과 현시원의 글 ‹돌, 떡, 빵›이 담긴 소책자들 (90 x 140 mm), 책의 제목이 인쇄된 스티커 (54 x 180 mm) 로 구성되어 있다. 양지은 엮음. 오프셋 인쇄, 실 제본, 220 x 300 밀리미터, 36쪽. 중철 제본, 90 x 140 밀리미터, 한글 12쪽, 영어 16쪽.


(…)
그는 현실에서 무엇을 봐왔을까? 잠시 그의 말을 빌리자. “노인과 그들의 의복, 자세, 나뒹구는 쓰레기들, 칭칭 감아놓은 테이프, 부서진 플라스틱, 쇠사슬, 낡은 스펀지 등의 방치된 풍경, 너무 밝은 LED 조명, 하이글로시, K-POP의 미감, 코리안 코스메틱 브랜드, 도시의 속도감”으로 그가 기억하는, 직접 본 것들은 사실, 놀랍도록 대충 만들어졌다. 한정된 가계(예산)와 주먹구구식 땜질로 임시 복구된 ‘연장된 임시 상태’다. 합리적 이유를 들면, 지금 왜 여기에 있어야 하는지 납득할 수 없는 것, 한편 스스로 납득되는 존재가 되고픈 의도조차 딱히 없는 듯 보이는 인공물이 ‘다이내믹 서울’에 파산한 상태로 있다. 이수경은 끊어내지 않으면 지속될 듯한 도시의 시간 감각을 새로운 패브릭/ 조각 만들기를 통해 잘라내고 다시 이어붙인다. 이 시간 감각은 생산된 것을 되돌려, 천천히 다시 생산되게끔 하는 ‘회생’으로 이어진다.

이수경이 만든 진열대에서 서울의 사람들이 입고 움직인 천과 각종 부산물은 이렇게 변화한다. 무엇보다 사람이 빠져나간 옷이 되어 사람의 갖가지 자세를 흉내내는 조각이자 전리품이 된다.(…)

− 현시원의 ‹돌, 떡, 빵› 중에서


‑ 작가: 이수경
‑ 아트디렉팅: 권영찬, 이건정
‑ 글: 현시원
‑ 사진: 김경태
‑ 번역: 유지원
‑ 교열: 워크룸(민구홍)
‑ 부수: 200
‑ 인쇄와 제작: 으뜸 프로세스, 유 그래픽스
‑ ISBN: 979-11-959512-1-5
‑ 발행일: 2017년 8월 31일

이수경

Gloss Lamination Sewing Binding, edited by Jieun Yang (Seoul: Press Room, 2017). The second volume of a series AB that collaboration with artists in the field of visual arts. Gloss Lamination Sewing Binding is a set of books with photos of artist Lee SooKyung’s sculptures and texts. It consists of a photo book with a thread binding (220 x 300 mm), a booklet with a text Stone, Rice Cake, and Bread written by Seewon Hyun (Co-director & curator of Audio Visual Pavilion) (90 x 140 mm), and a sticker printed on the title of the book (54 x 180 mm). Edited by Jieun Yang. Offset printing, thread binding, 220 x 300 mm, 36 pp. Stiched binding, 90 x 140 mm, 12 pp (text in Korean), 16 pp (text in English).


(…)
If such is the case, then what kind of reality has she been a witness to? In the artist’s words: “The elderly and their clothing, postures, trash tumbling about, makeshift taping, broken down plastic pieces, iron chains, and old sponges all amounting to an abandoned scene, glaring LED lights, “High-Glossy,” Korean cosmetic brands, the city’s sense of speed.” These are the things that Sukyung Lee recalls to have seen for herself. And they are of incredibly low quality. They are in a “temporary state that is deferred” as they are temporarily recovered with limited household budgets and in makeshift patches. In “Dynamic Seoul,” there are bankrupted artifacts that are not capable of providing a rational and acceptable reason for their existence and lack even the slightest intention of being something acceptable. By generating fabric/sculptures, Lee cuts off and reconnects the sense of time in a city where things might just continue on like this if no one were to cut it off. Such a sense of time reverses what has already been produced, and continues on to a “sacrifice” that allows production to slowly begin again.
This is how the clothes and various by- products that the people of Seoul dressed and moved in transform on the display stand that the artist made. Above all things, they become bodiless clothing, sculptures, and trophies that imitate the various poses of people. (…)
− from Stone, Rice Cake, and Bread written by Seewon Hyun


‑ Artist: Lee Sukyung
‑ Art directing: Youngchan Kwon, Gunjung Lee
‑ Contributors: Seewon Hyun
‑ Photography: Kyoungtae Kim
‑ Translation: Jiwon Yu
‑ Proofreading: Workroom
‑ Edition: 200
‑ Printing: Top Process
‑ ISBN: 979-11-959512-1-5
‑ Published on 31 August, 2017

Lee Sukyung

AB Vol.2 Gloss Lamination Sewing Binding

Art Directing, Publication, Book
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