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vironmental graphics and video for Artist Society (Wonhwa Yoon, 2018) participated in Mediacity Biennale 2018 (SeMA, 2018). Video, 3 min 33 sec.

“Soft Places represents an intersection of young artists’ diverse points of view on their own society and working conditions. These young artists in Seoul have exercised grouping and ungrouping over the past ten years to help themselves. The name “Soft Places” originated from a dreamy story of desert where you cannot distinguish reality from illusion, yesterday from tomorrow, or a companion from a thief. Wonhwa Yoon and Jeewon Yoon, as researcher and artist respectively, have crossed such soft space-times where your feet sink deep and the landscape transforms overnight. From the past trajectories of each one, Wonhwa Yoon composes the text archive Artists Society and the talk program Spirits, Robbers, and Bell by capturing and collecting the echoing voices inside these disoriented times; Jeewon Yoon presents a single channel video Untitled (World) while attempting to trace a beginning of this unfathomable image-mediated environment.”
— from Website of Seoul Mediaciy Biennale 2018

Wonhwa Yoon
Seoul Mediaciy Biennale 2018

미디어시티 비엔날레 2018(서울시립미술관, 2018)에 참여하는 윤원화의 작품 미술가 사회를 위한 벽면 그래픽과 비디오. 싱글 채널 비디오, 3분 33초.

“〈부드러운 지점들〉은 지난 십여 년간 서울을 중심으로 이합집산을 반복해온 젊은 미술가들의 사회와 그 조건을 바라보는 여러 시점들의 교차점이다. 원래 그것은 현실과 환상, 내일, 동료와 도적을 구별할 수 없는 곳, 오래된 꿈에 사로잡힌 사막에 붙여진 이름이다. 윤원화와 윤지원은 각각 연구자와 미술가로서 발 밑이 부드럽고 밤새 지형이 뒤바뀌는 그런 시공간을 통과해 왔다. 각자의 궤적으로부터, 윤원화는 자신이 목격한 ‘부드러운 지점들’ 내부의 반복되는 목소리들을 채집하여 텍스트 아카이브 〈미술가 사회〉와 토크 프로그램 〈정령, 도적, 방울〉을 구성한다. 윤지원은 자신이 발 디딘 ‘부드러운 지점들’의 역사적 유래를 역추적하여 동시대 이미지 환경의 근간을 더듬어 보는 싱글 채널 비디오 〈무제(세계)〉를 제작 상영한다.”
— 서울 미디어시티 비엔날레 2018 공식 웹사이트

윤원화
미디어시티비엔날레 2018

Artists Society (2)

Environmental Graphic
2018